삼성전자 평택캠퍼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사진제공=삼성전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되고 있음에도 올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파운드리 매출은 전년보다 23.8% 늘어난 약 82조7620억원(750억달러) 규모를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최근 10년간 가장 높은 수준의 성장률이다.

트렌드포스는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5세대 통신(5G) 스마트폰 보급 확대 등의 부품 수요가 반도체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10나노(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 공정에서 대만 TSMC와 삼성전자(79,000 -0.25%)의 웨이퍼 용량이 가득 찬 상태"라며 주요 파운드리 업체의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현재 파운드리 시장에서 미세 공정 업계 선두인 대만 TSMC와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매출 기준 각각 53%, 19%의 점유율로 양강 구도를 이루고 있다. 미국 업체 글로벌파운드리가 8%, 대만 UMC 8%, 중국 SMIC 5% 등이 그 뒤를 쫓고 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 3분기 파운드리 점유율은 TSMC가 53.9%를, 삼성전자는 17.4%를 기록해 1위와 2위 사이의 격차가 직전 분기보다 더 벌어졌다.

한편 올 하반기부터 5나노 이하 제품 출하가 본격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5나노 공정 반도체 양산 능력을 갖춘 양사의 초미세 공정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분석된다.

트렌드포스는 올 3분기 말 기준 글로벌 5나노 공정에서 TSMC의 점유율이 80%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TSMC는 5나노 공정에서 애플을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내년부터 AMD, 미디어텍, 엔비디아, 퀄컴 등으로부터 수주한 최신 반도체도 본격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TSMC는 오는 2022년을 목표로 3나노 공정 개발에 속도를 높여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더 벌린다는 계획이다. 지난 8월에는 2나노 신공장 건설 계획도 발표했다. 트렌드포스는 "TSMC가 3나노 공정 양산에 돌입하면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더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TSMC를 쫓는 삼성전자에 대해선 엔비디아의 차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 퀄컴 AP 등을 수주하면서 5나노 반도체 생산량을 늘릴 것으로 보이지만, 5나노 생산량은 TSMC의 20%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삼성전자 5나노 공정의 주요 고객사는 삼성전자 내부 물량인 시스템LSI사업부와 엔비디아가 꼽힌다. 다만 내년 1분기부터 본격적인 수주 확대와 양산으로 삼성전자의 5나노 공정 점유율도 높아질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내다봤다.

삼성전자도 3나노 공정 개발과 양산 계획을 처음으로 공식화하며 TSMC에 대한 추격 의지를 드러냈다. 박재홍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부사장은 최근 협력사 개발자들과의 행사에서 "2022년까지 3나노 양산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