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면서 18일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급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3명 늘어 누적 2만9천311명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면서 18일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급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3명 늘어 누적 2만9천311명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주요 기업에서 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모바일연구소에서 근무하는 삼성전자 직원 1명은 전날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수원사업장 모바일연구소 건물 전체를 이날 하루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해당 직원이 근무한 층은 오는 20일까지 문을 닫는다. 이 건물 근무 직원은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LG전자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LG전자는 서울 서초R&D캠퍼스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캠퍼스 내 건물 전체에 대해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LG전자는 해당 직원과 밀접 접촉자의 경우 검사 결과에 관계 없이 2주간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로 했다. 해당 건물은 오는 19일까지 폐쇄했다.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는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이 빌딩에서 근무하는 SK E&S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이날 SK이노베이션 직원 1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발생하자 SK E&S는 방역 조치와 함께 전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했고, SK이노베이션은 해당 직원이 근무한 층을 폐쇄해 소독했다. 또한 접촉 가능성이 있는 직원들을 확인해 예방적 차원에서 귀가 조처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며 기업들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13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가 3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본격화했던 지난 8월29일(323명) 이후 81일 만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