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품종 소량생산 체계 구축 목표
총 25만L 생산시설 확보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조감도. 사진 제공=셀트리온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조감도. 사진 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380,000 +8.26%)은 인천시 연수구 송도신도시 내 부지에 제3공장 및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를 건립한다고 18일 밝혔다.

바이오의약품 3공장은 6만L 규모로 건설된다. 제품 다양화를 고려해 다품종 생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시설이다. 기존 2공장 부지 내 대지면적 4700㎡(약 1500평)에 4층 규모로 건립된다. 2023년 5월까지 준공하고, 2024년 6월부터 상업 생산을 개시한다는 목표다.
셀트리온 1~3공장 설비 및 규모 비교. 자료 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 1~3공장 설비 및 규모 비교. 자료 제공=셀트리온

3공장 완공 시 셀트리온은 기존 1,2공장의 19만L를 포함해 연 25만L급 생산시설을 확보하게 된다. 3공장에는 7500L 규모 배양기를 총 8개 구축할 계획이다. 생산해야 할 바이오의약품 종류가 많아지는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배양기가 많은 만큼 배치 간격도 짧아져 생산량 및 매출 기여 측면에서도 유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는 연구개발(R&D) 및 공정 개발, 임상을 수행하기 위한 대규모 연구 시설이다. 예상 준공 시점은 2022년 7월이다.

3공장 및 연구센터 건립에는 총 5000억원이 투입된다. 신규 고용 창출은 총 3000명 가량 이뤄질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 중 2000명은 전문 바이오 개발 인력이다. 혁신 제품 개발에 매진해 신약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대폭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3공장 및 연구센터 건설을 본격화하며 바이오의약품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송도를 중심으로 우리나라 바이오산업 발전에도 보탬이 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대량 생산을 위한 설비 투자도 병행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송도에 20만L 규모 제 4공장과 복합 바이오타운을 건립한다는 것이다. 4공장이 설립되면 해외 공장을 포함해 총 60만L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