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재로 부품 조달 어렵자
中 기업에 지분 모두 넘겨
삼성폰 '글로벌 초격차' 지속
화웨이가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인 ‘아너’를 매각하기로 했다. 미국의 제재를 버티지 못하고 사실상 스마트폰 1위 경쟁을 포기한 것이다.

화웨이는 17일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서를 통해 아너 부문을 중국 선전의 즈신신정보기술에 팔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제재로 부품 수급 등에 어려움을 겪어오면서 사업이 지속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결정이다. 매각 후 화웨이는 아너의 지분을 하나도 갖지 않게 된다.

아너는 화웨이에서 떨어져나오면서 제재에서는 자유로워질 전망이다. 제품에 들어가는 반도체 수입도 가능해진다. 삼성전자 등 반도체 기업이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화웨이는 성명에서 “아너 채널과 공급상들이 계속 사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즈신신정보기술은 30여 곳의 아너 판매상 주도로 설립된 신설 회사라는 게 화웨이의 설명이다. 하지만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설립 자금의 대부분이 중국 선전시 등 정부로부터 나왔다. 어려움에 처한 화웨이를 구하기 위해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섰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화웨이가 중저가 브랜드를 포기하면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전자의 독주가 계속될 전망이다. 아너는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량 중 약 25%를 차지하는 큰 부문이다. 아너를 떼어내면 화웨이의 점유율 하락이 불가피하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2%, 화웨이가 14%로 각각 1,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화웨이는 향후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네트워크 장비 사업에 집중할 전망이다. 로이터는 화웨이가 미국 제재의 영향으로 고가 제품과 기업 간 거래(B2B) 사업에 집중하기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분석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