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혈액제제 의약품 알부민을 수출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제약기업이 NATO에 의약품을 공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알부민은 아프가니스탄 카불에 공급될 예정이다. 오랜 내전으로 필수의약품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군과 경찰에 제공된다는 설명이다.

SK플라즈마는 지난 6월 NATO 조달청의 ‘아프간 군 신탁기금(ANATF) 의약품 조달사업’의 최종 공급자로 선정됐다.

알부민은 상실(화상, 신증후군 등) 및 알부민 합성저하(간경변증 등)에 의한 저알부민혈증, 출혈성 쇼크 등에 대한 혈액제제다. SK플라즈마는 1984년부터 알부민을 생산해 국내외에 공급하고 있다.

SK플라즈마는 앞으로 NATO 외에도 국제기구 입찰에 지속적으로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또 유엔 산하 기관의 국제조달에 참여해 혈액제재 공급에도 나설 계획이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이번 공급을 통해 SK플라즈마 혈액제제의 우수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한 만큼, 글로벌 진출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