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133,000 -1.12%) 자회사 아이엔테라퓨틱스가 인공지능(AI) 신약개발 전문기업과 난청치료제를 개발한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디어젠의 AI 플랫폼을 활용해 난청치료제 신약물질 발굴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난청치료제 분야에서 새로운 구조를 가진 약물을 발굴하고 후보물질 도출을 가속하기 위해 지난달 22일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 디어젠이 AI 플랫폼으로 선도물질 최적화 구조를 제안하면 아이엔테라퓨틱스는 이를 합성하고 검증하는 역할을 한다.

소음성 난청은 인구 고령화와 환경소음 증가로 인해 관심이 커지고 있는 질환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소음성 난청 환자는 2018년 4억6000만명에서 2050년 10억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디어젠은 유전자 데이터로 질병 표적 및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화합물과 단백질의 결합을 예측한다. 이를 통해 약물 후보물질을 도출하는 등의 AI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보유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에 디어젠의 기술을 접목해 신약후보물질 도출에 드는 비용 및 시간을 줄이고 신약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박종덕 아이엔테라퓨틱스 대표는 “아이엔테라퓨틱스가 가진 세계 최고 수준의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과 디어젠의 AI 플랫폼 기술이 만나 난청치료제 개발을 가속할 계획”이라며 “이번 협업을 계기로 향후 각종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까지 공동연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