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반월시화단지에
무인지게차·물류로봇 등 공용
LG유플러스가 물류창고를 공유하고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내는 플랫폼을 개발한다.

LG유플러스는 하나로TNS, 신세계건설, 보우시스템과 함께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주관한 ‘경기반월시화단지 스마트 물류플랫폼 구축 및 운영 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들 기업은 2022년까지 스마트 물류플랫폼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스마트 물류플랫폼에서는 창고, 무인지게차, 물류로봇 등 물류 자원을 입주 기업이 공동으로 사용한다. 앱을 이용해 창고 내 빈 공간을 확인해 신청하는 식이다. 기업별로 별도 설비를 갖춰야 했던 기존 방식보다 효율적이다. 입주 기업은 각 설비를 사용한 만큼만 정산하면 돼 비용 효율성도 누릴 수 있다.

각사는 통신, 물류, 로봇, 자동화 설비 등에서의 역량을 집약해 시너지를 낸다. LG유플러스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업 전용망을 구축하고 무인지게차와 물류로봇 실증에 참여한다. 하나로TNS는 물류 플랫폼 구축과 운영, 신세계건설은 물류 로봇 공급과 관련 시스템 구현, 보우시스템은 자동화 설비 구축을 담당한다.

4개사는 우선 산업단지 내 물류정보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휴 자원을 파악하는 작업부터 시작한다. 이후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각종 설비의 무인 자율주행, 통합관제 등을 구현한다. 기업의 생산과 유통 전 과정을 디지털화하는 공급망관리(SCM) 서비스도 구축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