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고객이 새 5G 이동통신 요금제인 ‘5G 세이브’와 ‘5G 심플’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KT 제공

KT 고객이 새 5G 이동통신 요금제인 ‘5G 세이브’와 ‘5G 심플’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KT 제공

KT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됐던 소비 심리를 끌어올리기 위해 다양한 유인책을 내놓고 있다. 스마트폰 공시지원금 상향과 보다 저렴한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 출시 등을 내세워 지갑이 가벼워진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KT는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소비 진작 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참여했다. 이 기간 소비자가 싼 가격으로 스마트폰을 살 수 있도록 아이폰XR, 갤럭시S10, 갤럭시노트9 등 20여 종의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올렸다. 갤럭시S10플러스, 아이폰XR, 갤럭시S9 등 인기 단말은 재입고되기 무섭게 매진됐다는 설명이다.

저렴한 5G 요금제로 소비자를 잡겠다는 전략도 내놨다. KT는 지난달 ‘5G 세이브’(월 4만5000원)와 ‘5G 심플’(월 6만9000원) 요금제를 선보였다. 5G 세이브는 청소년 노인 등 특정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상품을 제외하고는 통신 3사가 출시한 5G 요금제 중 가장 저렴하다.

5G 세이브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5기가바이트(GB)를 제공한다. 데이터는 기본 제공량을 다 쓰면 최대 400Kbps(초당 킬로비트)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5G 심플 요금제는 월 6만9000원에 데이터 110GB를 기본 제공하고, 기본 데이터 소진 시 5Mbps(초당 메가비트)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KT 관계자는 “데이터 사용량이 적은 고객을 위해 출시한 ‘5G 세이브’ ‘5G 심플’ 두 요금제는 문의가 늘면서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의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연말 특수도 기대된다. 지난달 애플은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를 내놨다. KT는 아이폰 신제품을 찾는 소비자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했다. 출시 행사에서 추첨을 통해 맥북 에어와 아이패드 프로 등 경품을 증정하고, 월 렌털료만 내고 매년 아이폰 신제품으로 교환할 수 있는 ‘슈퍼찬스R’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달 애플은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맥스’를 출시한다. 이에 앞서 13일부터 19일까지 사전 예약을 하고 있다. KT는 ‘한 시간 배송’ ‘미드나잇 익스프레스’ 등 비대면으로 간편하게 제품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로 소비자를 끌어들였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