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미국 간학회서 연구 결과 포스터 발표

한미약품은 비(非)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로 개발 중인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LAPS Triple Agonist)의 효과를 동물실험에서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이와 관련된 연구 결과 3건을 이달 13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미국 간학회'(AASLD)에서 포스터 발표했다.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는 체내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 인슐린분비와 식욕 억제를 돕는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1(GLP-1), 항염증 작용을 하는 포도당 의존성 인슐린분비 자극 펩타이드(GIP) 수용체를 동시에 활성화하는 삼중작용 바이오신약 후보물질이다.

한미약품 연구 결과 이 물질은 고지방 식이요법과 화학요법으로 유도된 간염증·간섬유증 동물모델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 발현 감소와 조직학적 질환 개선 효과를 냈다.

담즙정체성 담관염과 간섬유화가 유도된 모델에서도 직접적인 간섬유화 개선 효능을 보였다.

한미약품은 3건의 포스터 발표에 포함된 모든 모델에서 경쟁 약물인 'FXR 아고니스트'(성분명 오베티콜산)보다 우수한 항섬유화 효능을 확인했다.

한미약품은 올해 8월 유럽 간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유럽 간학회(EASL) 국제간학술대회(ILC)'에서도 이 물질의 임상과 전임상 데이터를 발표했다.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는 올해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신속 개발 필요성을 인정받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다.

지금은 생체검사에서 질환이 확인된 NASH 환자들을 대상으로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한 미국 임상 2상이 진행 중이다.

올해 3월에는 FDA로부터 희귀질환인 원발 담즙성 담관염(PSC)과 원발 경화성 담관염(PBC)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한미약품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동물실험서 효능 확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