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코스피 상장 목표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이스라엘 테바(Teva)와 허셉틴 복제의약품(바이오시밀러)의 이스라엘 상업화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테바가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 아빅 마케팅사와 체결했다. 테바는 이번 계약으로 이스라엘에서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HD201'에 대한 독점적 상업화 권리를 갖게 됐다. HD201의 이스라엘 내 의약품 허가 및 판매와 마케팅을 담당할 계획이다.

HD201은 유방암과 전이성 위암 등에 적용되는 바이오의약품 허셉틴의 복제약이다. 세계 13개국에서 진행된 임상 3상 결과를 통해 오리지널 의약품인 로슈사의 허셉틴과 동등한 효능을 보유한 것으로 인정받았다. 현재 유럽의약품청(EMA)에서 시판 허가 심사를 진행 중이다.

박소연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대표는 "테바와 협력 관계를 맺으며 이스라엘에서 우리 제품을 상품화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스라엘은 우리에게 중요한 시장이며 이스라엘 환자에게 최고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전문 마케팅제약업체인 테바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2015년 싱가포르에 설립된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 제약사다. 연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위해 최근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