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부재' 펄어비스, 올 3분기 매출·영업익 '후퇴'

펄어비스(62,800 -2.64%)는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183억원, 영업이익 405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7%와 11.0% 줄어든 것이다. 당기순이익도 2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6% 감소했다.

마땅한 신작이 없어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지만 영업이익률은 34%로 수익성을 유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검은사막'과 '이브' IP(지적재산)가 수익성을 뒷받침하는데 기여했다. 검은사막은 업데이트에 힘입어 신규 유저와 판매액이 늘었고, 이브 온라인은 중국 매출이 증가했다.
'신작 부재' 펄어비스, 올 3분기 매출·영업익 '후퇴'

지역별 매출을 보면 한국 23%, 아시아 32%, 북미·유럽 등이 45%로 해외 비중이 77%를 차지했다. 플랫폼별 매출은 PC 46%, 모바일 44%, 콘솔 10%였다.

조석우 펄어비스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올 4분기에는 신작 '붉은사막'(Crimson Desert)의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하고, 신작 게임 개발에 더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