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번째 바이오시밀러 후보물질
골다공증 치료제
삼성바이오에피스, 프롤리아 시밀러 ‘SB16’ 임상 1상 개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새로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후보물질로 골격계 질환 치료제 ‘SB16’(성분명 데노수맙)을 선정하고 임상 1상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달부터 프랑스 지역에서 건강한 성인 남성 168명을 대상으로 SB16의 약동력학(PK/PD) 안전성 면역원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 1상을 개시했다. 이번 임상은 글로벌 임상시험 정보 웹 사이트 클리니컬 트라이얼즈에 등록됐다.

SB16은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다. 프롤리아는 미국 암젠이 개발한 골격계 질환 치료제로 골다공증 및 암 환자 골 소실 치료제 등으로 쓰인다. 지난해 매출은 26억7200만 달러(약 3조1000억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관계자는 “9번째 바이오시밀러 후보물질 ‘SB16‘의 임상 개시를 통해 새로운 항체 치료제 개발의 첫 발을 내디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SB2·SB4·SB5) 및 종양질환 치료제 2종(SB3·SB8)의 판매 허가를 획득하고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또 안과질환 치료제(SB11·SB15)와 혈액질환 치료제(SB12) 등 후속 바이오시밀러도 개발하고 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