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제약사, 후보 물질 판권 반환
브릿지측 "신약 독자개발 계획"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지난해 성사시킨 1조5000억원 규모 기술수출 계약이 중도 파기됐다.

브릿지바이오는 독일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이 특발성 폐 섬유증 신약 후보물질인 ‘BBT-877’의 판권을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9일 공시했다. BBT-877은 지난해 7월 베링거인겔하임이 임상 개발 및 판매 권리에 대해 최대 11억유로(약 1조5000억원)를 지불하기로 하고 브릿지바이오로부터 사들였던 신약 후보물질이다. 이번 계약 반환에도 불구하고 브릿지바이오가 지난해 수령한 계약금 및 미국 임상 1상 진행에 따른 중도금 4500만유로 등은 되돌려주지 않는다. 브릿지바이오는 베링거인겔하임이 BBT-877에 잠재적으로 독성이 나타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개발 등의 권리 일체를 반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년4개월간 베링거인겔하임 주도로 진행된 개발 관련 자료, 실험 데이터, 임상 시료 등은 모두 브릿지바이오가 갖는다. 브릿지바이오는 지난 8월 기업설명회(IR)를 통해 BBT-877의 권리 반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브릿지바이오는 베링거인겔하임에서 받은 자료 등을 바탕으로 독자적으로 신약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이 회사는 미국 임상 2상 진입을 위해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1분기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미팅할 계획이다. 임상 준비 과정에서 임상시험 책임자의 요청에 의해 이뤄지는 비정례 성격의 C타입 미팅이다. 이정규 브릿지바이오 대표는 “내년 1분기께 C타입 미팅을 마무리하고 후속 개발 계획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