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지능형 가상발전소 운영과 소규모 전력 중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KT 대구물류센터에 0.9㎿급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했다고 8일 발표했다. 지능형 가상발전소 운영은 연료전지 등으로 소규모 전력을 생산하는 가상발전사업자(VPP)의 효율적인 발전 운용을 돕는 사업이다. 여기에 KT의 연료전지 관리시스템(FC-EMS)과 에너지 통합 관리 플랫폼인 KT-MEG가 활용된다.

소규모 전력 중개는 전국 신재생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자동차 등에서 생산된 1㎿ 이하의 전기를 모아 전력 시장에서 거래하는 사업이다. 실증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KT는 2016년 전력중개 시범 사업자로 선정돼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거래 시스템인 KT 기가 에너지 트레이드를 선보였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