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만원대 알뜰폰 요금 쓰면 아이폰12 보험료 2년 무료"

KT엠모바일은 오는 15일까지 '아이폰12' 자급제 모델을 구매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휴대폰 파손 단말 보험료 전액을 최대 2년 동안 지원하는 'M 케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KT엠모바일은 자급제 구매자에게 선호도가 높은 고용량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모두다 맘껏 100GB+ 시즌(월 데이터 100GB·4만2700원) △모두다 맘껏 11GB+(월 데이터 71GB·3만5980원) △데이터 맘껏 15GB+/100분(월 데이터 15GB·2만7300원) 등 3종에 가입한 고객 중 선착순 1000명에게 24개월 보험료 전액을 지원한다.

해당 3종 요금제 외에 월 통신비 1만원 이상 후불 유심 상품에 가입한 소비자 선착순 1000명에게는 단말 파손 보험료를 3개월 면제해 준다. 또한 아이폰12 자급제 고객 중 1만원 이상 후불 유심 요금제에 가입한 인원 100명을 추첨해 아이폰 정품 맥세이프 액세서리를 사은품으로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주요 요금제 7종에 가입한 고객에게 OTT 플랫폼 왓챠 및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지니뮤직 3개월 무료 이용권을 증정한다. KT엠모바일 셀프 개통 서비스를 통해 가입한 소비자에게는 오디오북 '윌라' 3개월 이용권을 추가 제공한다.

KT엠모바일 관계자는 "이번 프로모션은 프리미엄 휴대폰 특화 혜택을 통해 최근 통신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는 자급제 시장 내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기획됐다"며 "아이폰12 출시를 맞아 알뜰폰 업계가 시행한 자급제 단말 보험 프로모션 중 보험료를 가장 오래 지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KT엠모바일은 단말 파손 보험 '유심형 휴대폰 안심 서비스' 적용 기기에 아이폰12 자급제 모델을 추가한 바 있다. 소비자는 화재·침수 등 휴대폰 파손에 대한 보험을 적용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분실에 대한 보상은 지원되지 않는다. 월 납부액은 기존 보험료와 동일한 2800원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