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로젠은 암과 황반변성 치료제로 새로운 융합항체에 대해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를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특허 명칭은 ‘종양 혈관 형성을 억제하는 VEGF 딥 블로커를 포함하는 암치료용 조성물 및 이의 제조방법’이다. 지난 5월 호주에서도 특허를 받았다. 현재 한국을 비롯한 유럽 일본 중국 등에서도 심사가 진행 중이다.

기존에 상업화된 혈관생성억제 항체로는 아바스틴의 원료인 ‘베바시주맙’과 루센티스의 원료인 ‘레니비주맙’, 아일리아의 원료인 ‘VEGF 트랩’ 등이 있다.

에이프로젠의 융합항체는 이들에 비해 강력한 신생혈관 억제 능력을 갖는다는 설명이다. 혈관생성 촉진인자 ‘VEGF’에 대한 결합력은 아바스틴의 2만배, 루센티스의 3000배, VEGF 트랩의 수십배에 달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동물실험에서의 항암효과도 아바스틴의 수십배에 달했다고 했다.

특허 항체의 원 개발사는 에이프로젠의 계열사인 아이벤트러스다. 에이프로젠이 독점 사용권을 소유하고 있다. 현재 에이프로젠은 이 항체를 에이프로젠 KIC(2,220 +1.14%)가 소유한 2가지 암 표적 항체와 융합해 신개념 이중항체 항암제로 개발하고 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