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 보안 강화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ETRI와 5G 장비 공급망을 포함한 에지컴퓨팅 보안 및 차세대 이동통신·융합서비스 기술에 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양측은 보안기술을 시작으로 통신 및 기초원천기술, 융합서비스기술 등에서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우선 보안기술 분야에서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5G 장비의 하드웨어 보안 여부를 검증·평가하고 에지컴퓨팅 분야 보안기술 개발 등을 추진한다.

통신 및 기초원천기술 분야에서는 5G·6G 무선전송 기술 등을 개발한다. 융합서비스기술 분야에서는 자율주행, 지능형 로봇,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ETRI와 함께 5G 보안성을 강화하고 5G 기반의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