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매출 전년 대비 447% 증가한 336억원
인트론바이오(23,750 -0.21%)는 27일 올 3분기에 매출 70억700만원과 영업이익 8억91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76% 급증하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올 들어 3분기까지 누적 매출 및 영업이익은 336억2900만원과 117억2200만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47%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회사에 따르면 3분기 누적 분자진단제품의 매출은 191억5900만원으로 전년 대비 843% 증가했다. 동물용 항생제 대체재인 'PML100'의 매출도 816% 증가한 14억7000만원을 기록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