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용 OLED 일부
9월15일 제재 후 국내 업체 중 라이선스 받은 첫 사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디스플레이가 최근 미국으로부터 중국 화웨이에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을 공급할 수 있는 수출 허가(라이선스)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미국 상무부로부터 화웨이에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 중 일부 품목에 대해 수출 허가(라이선스)를 받았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9월15일 발효된 미국의 강력한 '반도체 제재' 대상에 들어가며 화웨이에 대한 패널 공급을 중단한 바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수출 제한이 정식 발효되는 9월15일을 앞두고 수출 허가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당시 미국 측은 이르면 연내 공급 허용 여부를 알려주겠다고 했었는데, 약 2달 만에 허가가 나온 것이다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화웨이에 OLED 패널을 납품하는 LG디스플레이와 반도체 공급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미국 규제에 포함됐던 국내 다른 기업은 아직 수출 허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스플레이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OLED 패널 연간 출하량의 10% 정도를 화웨이에 수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금액으로 따지면 2조원 안팎이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핵심은 반도체"라며 "디스플레이는 여러 패널 공급사가 있고, 직접적인 규제 대상은 아니기 때문에 라이선스를 허용해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화웨이가 스마트폰을 만들 때 함께 필요한 메모리 반도체를 구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향후 삼성디스플레이 패널을 추가 구매할 지는 미지수다.

미국의 반도체 제재가 전면적으로 풀리지 않는 한 패널을 수입할 수 있어도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이 다시 회복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이번 삼성디스플레이의 라이선스 승인처럼 미국이 최근 들어 5세대 통신(5G) 스마트폰용 반도체를 제외한 부품에선 제재를 점차 완화하려는 분위기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인텔과 AMD도 PC나 서버 등에 공급되는 중앙처리장치(CPU)를 중심으로 화웨이에 제품 공급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