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 케이스에 살균기능 탑재
소음 막아주는 LG 무선 이어폰…톤 프리, 에어팟·갤버즈에 도전장

LG전자가 외부 소음 차단 기능이 들어간 무선 이어폰 ‘톤 프리’ 신제품(사진)을 26일 출시했다. 같은 기능이 장착된 애플의 ‘에어팟 프로’, 삼성전자의 ‘갤럭시버즈 라이브’ 등과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톤 프리 신제품엔 외부의 소음을 막아주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이 들어갔다. LG전자가 내놓은 무선 이어폰 중 처음이다.

귀를 완전히 막는 커널형 구조로 소음 차단 효과를 강화했다. 귓구멍에 들어가는 실리콘 부분을 나선형 웨이브로 설계한 ‘웨이브폼 이어젤’을 적용했다. 착용 시 귀에 전달되는 압력을 균등하게 분산해 귀 모양과 상관없이 안정적인 착용감을 준다.

LG전자 관계자는 “전작들과 같이 세계적 오디오 브랜드인 영국 메리디안과 협력해 스테레오 스피커로 듣는 것 같은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 편의성도 높였다. 이어폰 옆면에 있는 터치 영역을 더욱 잘 찾을 수 있도록 인식 부위를 볼록한 돌기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살균 기능은 이 제품의 강점이다. 보관 및 충전 케이스에는 ‘자외선(UV) 나노’ 기능이 장착됐다. LED(발광다이오드)로 UV를 쬐어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 이상 제거해준다. 케이스엔 무선 충전 기능도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하면 음성 명령으로 여러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매트블랙’과 ‘글로시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나온다.

LG전자는 지난해 ‘톤 플러스 프리’를 시작으로 무선 이어폰 제품군을 출시해왔다. 올 들어 국내외 브랜드를 ‘톤 프리’로 통일하고 공격적으로 신제품을 내놓고 있다. 톤 프리 무선 이어폰은 이번 신제품을 포함해 4종이다. 정보기술(IT)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글로벌 무선 이어폰 판매량이 지난해 1억700만 대에서 올해 2억2000만 대로 두 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상무)은 “차원이 다른 명품 사운드를 갖춘 톤 프리의 라인업을 앞세워 무선 이어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