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충림 KT 전락채널지원본부장(상무​​​​​​​·왼쪽)과 이상진 한국표준협회장이 ‘2020 한국품질만족지수’ 시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고충림 KT 전락채널지원본부장(상무​​​​​​​·왼쪽)과 이상진 한국표준협회장이 ‘2020 한국품질만족지수’ 시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2020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에서 통신 전 부문 1등을 석권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수상 부문은 이동통신, 인터넷TV(IPTV), 초고속인터넷이다.

한국품질만족지수는 한국표준협회와 한국품질경영학회가 공동으로 개발한 품질 평가 모델이다. 서비스를 이용해본 경험이 있는 소비자와 전문가를 대상으로 품질의 우수성과 만족도를 평가하고 있다.

KT는 이번 조사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세계 최초 상용화, 인터넷 900만 가입자 돌파, IPTV인 '올레tv' 850만 가입자 달성 등 성과를 인정받아 역대 최고 점수를 받았다.

지난 15일에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에서 초고속 인터넷과 IPTV 부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초고속인터넷은 16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