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 美 아피메드와 표적형 NK세포치료제 공동개발

엔케이맥스(14,550 +0.34%)는 나스닥 상장사 아피메드와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표적형 NK세포치료제’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슈퍼NK’·‘AFM24(CD16A·EGFR 표적형 ICE)’ 결합 치료제 개발을 위한 미국 임상 1·2a상 신청 전 회의(pre-IND 미팅)를 진행할 계획이다.

임상은 EGFR 양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비용은 양사가 공동으로 부담하고 향후 특허권은 공동 소유한다. 비소세포폐암 두경부종양 대장암 췌장암 유방암 등이 대표적인 EGFR 양성 암종이다.

아피메드의 AFM24는 EGFR 발현 암세포와 선천면역세포인 NK세포의 CD16A 수용체를 연결하는 매개체다. NK세포의 항체 의존성 세포독성(ADCC) 및 항체 의존성 세포포식작용(ADCP)을 통해 암살상효과를 유도한다. 2018년 로슈의 계열사인 제넨텍에 관련 기술을 5조5000억원 규모로 기술이전했다. 머크와 다케다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도 공동임상을 진행 중이다.

엔케이맥스는 고활성 슈퍼NK에 아피메드의 ICE를 접목하면 CAR-NK처럼 암세포를 정확하게 추적해 공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CAR-NK·CAR-T보다 결합이 단순해 생산효율성 향상 및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했다. 향후 CAR-NK를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아디 호에스 아피메드 최고경영자(CEO)는 “AFM24는 CD16A 결합도가 높아 슈퍼NK와 강력하게 결합, EGFR 발현율이 낮은 암환자에게도 치료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공동개발 외에도 슈퍼NK와 자사의 표적형 ICE 플랫폼 기술을 결합하는 파이프라인 확장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