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밖 약 3억3000km서 진행
미국의 소행성 탐사선 '오시리스-렉스'가 21일 오전 소행성 '베누' 표면에 접지해 토양과 자갈 샘플을 채취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이날 2년 가까이 베누 궤도를 돌며 접지를 준비해온 오시리스-렉스는 약 4시간30분에 걸쳐 접지 목표지역인 '나이팅게일'로 하강, 3.4m의 로봇팔을 뻗어 약 10초간 접지했다.

오시리스-렉스는 로봇팔 끝에 달린 샘플채취기로 베누의 토양과 자갈 샘플 등을 수집한 뒤 곧바로 이륙했다.

샘플 최저목표치인 60g 이상이 제대로 채취됐는지, 추가 샘플 채취가 필요한지는 금주 말께나 확인될 전망이다.

베누는 현재 지구에서 3억3000만km가량 떨어져 있으며, 지구와 오시리스-렉스가 신호를 주고 받는데 약 18분30초가 걸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