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보안 서비스 '포쉴드'에
안랩 '위협 탐지 센서' 결합
포스코ICT는 안랩과 스마트팩토리 보안 분야에서 공동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포스코ICT는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팩토리 보안 서비스 ‘포쉴드’에 안랩의 ‘운영기술(OT) 전용 보안위협 탐지 센서’를 결합할 계획이다. 안랩의 기술로 산업제어시스템 내 악성코드와 네트워크 보안 취약점 등을 분석·탐지한다. 포스코ICT는 포쉴드를 활용해 산업 현장의 비정상적인 제어 명령에 대응할 예정이다. 양사는 제철소, 정유·화학,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공장과 발전소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동 마케팅을 펼친다. 추가 사업도 함께 발굴하기로 했다.

포스코ICT의 포쉴드는 머신러닝을 적용해 산업 현장 제어시스템의 명령 패턴을 스스로 학습하고, 비정상적인 명령이 발생하면 관리자에게 즉시 경고하는 보안 기술이다.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은 “정보통신기술(ICT) 확산으로 산업 현장을 움직이는 설비들이 모두 연결되면서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양사 기술의 강점을 결합해 개선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