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휴대폰을 분실한 고객에게 전문 맞춤 상담을 제공하는 ‘T분실케어센터’를 운영한다고 18일 발표했다.

기존에 휴대폰을 분실하면 분실 신고를 한 뒤 분실폰 찾기 서비스, 휴대폰 분실 보험 처리 등 후속 업무를 직접 처리하는 등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야 했다. 앞으로는 SK텔레콤 고객센터에 분실 신고를 하면 다음날 T분실케어센터 상담원이 고객에게 연락해 조치를 안내하는 업무들을 한꺼번에 처리한다. 지난해 휴대폰 분실 상담 신청은 약 40만 건으로 이 가운데 휴대폰을 되찾지 못한 고객이 절반에 달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