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벨벳’에 적용한 사용자환경(UI)을 실속형 제품에 확대 적용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올해 말까지 Q61을 비롯해 V35 씽큐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볼륨 조정화면 변경, 통화 알림창 모양 변경 등이 포함됐다.

LG전자는 G7·G8·V40·V50·V50S 씽큐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5개와 Q60·Q70 등 중저가 2개 제품을 LG 벨벳 UI로 업데이트했다. 새로 업데이트하는 제품까지 포함하면 총 10개 제품에 적용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