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디스플레이에 관심
獨·伊·스페인 등 순차 출시
LG 윙, 美 출격…외신 "가장 재미있는 폰"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윙’(사진)이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15일(현지시간) LG 윙을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을 통해 출시했다. 미국은 LG전자 스마트폰에 가장 중요한 해외 시장이다. LG전자는 지난 2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3.9%로 3위에 올랐다.

LG 윙은 두 개의 디스플레이(화면)를 장착한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폰이다. 메인 스크린을 가로로 돌려 뒷면의 세컨드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짐벌 카메라와 멀티태스킹 등 소비자의 새로운 경험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다.

LG 윙 출시를 앞두고 외신들의 호평도 이어졌다. 새로운 폼팩터(기기 구조)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정보기술(IT) 매체 기즈모도는 “LG윙은 스마트폰으로 모바일 영상을 즐기거나 유튜버를 꿈꾸는 고객에게 최적”이라며 “올해 출시된 스마트폰 중 가장 재미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테크레이더는 “미디어를 시청하면서 웹서핑을 하는 등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됐다”고 평가했다.

내구성에 대한 평가도 긍정적이었다. 폰아레나는 “LG 윙은 단단한 설계로 스위블 동작이 매우 견고하게 움직인다”며 “슬라이딩 동작을 지속해도 스크린 회전 과정에서 조금도 흔들림이 없다”고 호평했다.

LG전자는 미국을 시작으로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LG 윙을 출시할 계획이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