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팩토리,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자 선정

인공지능(AI) 플랫폼 스타트업 인공지능팩토리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발표했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국내 중소·벤처기업이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수요 기업에는 바우처를 최대 400만원까지 지급한다.

인공지능팩토리는 AI 전문인력과 수요자들을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서비스와 솔루션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바우처 사업에서는 크라우드소싱 기반의 플랫폼 서비스를 국내 소상공인 대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인공지능팩토리의 주력 서비스인 'AF 컴피티션'은 클라이언트가 필요로 하는 AI 모델을 크라우드 소싱 기반으로 해결해 제공하는 AI 경진대회 플랫폼이다. 플랫폼 내에서 문제를 제시하고 개발자들이 경쟁을 벌일 수 있도록 한다.

'AF 클래스'는 AI와 머신러닝, 데이터사이언스 등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팩토리의 교육 플랫폼 서비스다. 사용 기관의 자체 AI 교육 플랫폼 구축부터 문제관리, 출제, 채점, 평가, 분석 등이 가능한 원스톱 교육 시스템이다.

'AF 리서치'는 AI 연구관리 플랫폼이다. 각 사용자들이 자체 플랫폼을 구축할 수도 있고 연구활동에 필요한 문제 정의부터 평가, 검증 등 기능을 지원한다. 모든 사용자들이 플랫폼을 통해 경쟁과 협업을 할 수 있다.

김태영 인공지능팩토리 대표는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AI 기술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인공지능팩토리를 AI 분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