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표준협회 선정
종합 부문 6위
한미약품, ‘2020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 제약업계 1위

한미약품(271,000 -0.73%)은 한국표준협회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에서 제약기업 부문 1위에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종합 부문에서는 6위를 기록했다.

지속가능성지수(KSI)는 사회적 책임 국제표준인 ‘ISO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소비자 환경 미래가치 등 80여개 항목에서 동종업계 내 상대적 평가와 기업경영활동의 개선 및 관리를 평가한다.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각각 40개 항목으로 나눈 ‘트렌드 부문’(이해관계자간 이슈)과 ‘임팩트 부문’(ISO26000 7대 핵심주제)에서 기업의 현황을 평가해 지수화 한다.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는 제약 철강 상사 등 47개 업종 201개 기업과 기관에 대해 10개월간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 결과 한미약품의 지속가능성은 59.65점으로, 제약업계 최고점을 받았다. 제약업계와 종합 부문의 평균은 각각 56.05점과 52.99점이었다.

한미약품은 지역 사회를 비롯한 협력사와의 상생, 고객만족, 지속가능한 경영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트렌드 부문에서는 ‘고객과 협력사와의 상생’ 항목에서, 임팩트 부문에서는 ‘소비자 대응 및 지역사회 발전’ 영역에서의 평가가 두드러졌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매출 중 연구개발(R&D)을 통한 자체 개발 전문의약품 비중이 90%대에 달하는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미약품은 매년 약 2000억원을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에 투자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앞서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주관 비재무적 영역에 대한 지속가능경영시스템 수준을 평가하는 지표인 ‘ESG등급’에서 통합 'A'등급을 받기도 했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는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 활동의 모범 기업으로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경영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