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병원에 인공지능(AI) 기반 환자 케어 서비스를 도입한 ‘AI 스마트병원’ 구축에 나선다. KT는 스마트 헬스케어 전문 기업 아이티아이테크놀로지와 AI 기반 스마트병원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15일 맺었다. 아이티아이테크놀로지는 환자와 의료진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양사는 스마트 병원 헬스케어 단말기를 공동 개발하고 관련 영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병상에 비치되는 미디어테이블에 KT의 AI 플랫폼 ‘기가지니 인사이드’를 적용해 터치뿐 아니라 음성으로 의료기기를 제어하고 A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병원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