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 지역은 한국이 가장 많아
KBS "보안 시스템 강화하고 있다"
KBS 사이버 공격 현황.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KBS 사이버 공격 현황.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최근 1년간 KBS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400만 건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KBS에서 받은 ‘국가별, 공격 유형별 사이버공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8월 1일부터 지난 8월 1일까지 KBS에 대한 사이버 공격은 398만8019건이 감지됐다. KBS 보안장비가 탐지·차단한 로그를 기반으로 한 자료다.

KBS에 대한 사이버 공격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8년 공격 시도는 93만3938건이었다. 최근 공격이 4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공격 유형별로는 ‘DB 권한 우회 접속시도’가 120만3244건으로 가장 많았다. ‘웹 자동화 스크립트’가 45만653건, ‘SNMP 프로토콜 취약점 공격’이 42만9275건으로 뒤를 이었다.

인터넷주소(IP)를 기반으로 공격 지역을 파악한 결과 한국이 2만6574건으로 1위를 기록했다. 중국과 미국이 1만4388건, 8860건으로 뒤를 이었다.

KBS는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외부 해킹 동향을 분석하고 정보보안시스템을 구축해 보안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7년 중요 전산문서 보안체계를 구축하고 지능형지속공격(APT)탐지 시스템 등을 구축했다. 2018년에는 차세대 방화벽을 도입하고 침해사고를 분석하고 복구하는 솔루션 체계를 구축하는 등 보안 대책을 마련했다.

지난해에는 대외 서비스망(DMZ) 방화벽을 구축했고, 정보통신망법 개정에 따라 개인정보 손해배상책임보험에 가입했다. 올해는 재택·원격 근무용 정보보안시스템 용량과 네트워크 접근제어시스템 용량을 늘렸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