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무선 프론트홀 장비 도입..."광케이블 없는 지역에서도 5G 이용"

SK텔레콤은 5세대(5G) 이동통신용 무선 프론트홀 장비를 도입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5G 커버리지 확대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프론트홀은 기지국의 안테나에 모인 데이터 신호를 분산장치로 전송하는 필수 장비다. 일반적으로 광케이블 기반 유선 장비를 활용했는데 이때문에 광케이블을 매설하기 어려운 구도심이나 도서 산간 지역에서 5G 구축에 어려움을 겪었다.

새롭게 도입한 5G 무선 프론트홀 장비는 광케이블을 연결하지 않고도 무선으로 연결해 원활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상하수도관과 가스관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구도심이나 육로가 없는 섬, 깊은 산 속 등 광케이블 구축이 어려운 지역까지 5G망을 세밀하게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무선 프론트홀 장비를 기지국 안테나 장치와 기지국 데이터 용량을 관리하는 분산장치에 각각 설치하면 수 킬로미터 떨어진 기지국을 유선망 대신 무선으로 연결해 5G 통신이 가능하다. 무게가 가볍고 부피가 작아 쉽고 빠르게 설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이달 초 경남 진주 지역의 5G 상용망에 5G 무선 프론트홀 장비를 구축했다. 향후 광케이블 선로가 어려운 구도심 지역과 도서, 내륙 산간 지역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허근만 SK텔레콤 허근만 인프라엔지니어링 그룹장은 “지속적으로 5G망 고도화를 통해 최고 수준의 이동통신 품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