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필모 의원 국정감사 자료
ETRI 우수, 생기硏 미흡
정부 출연연구기관의 기술이전전담조직(TLO) 지원사업이 지난 5년간 291억원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TLO는 연구소나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기업에 이전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업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필모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과기정통부 산하 25개 출연연이 2015~2019년 배정받은 예산은 5199억원, 기술료로 벌어들인 수익은 4908억원으로 나타났다. 성과가 가장 높은 출연연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었다. 총 2415건의 기술이전 계약을 맺고 755억5000만원의 기술료 수입을 올렸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5년간 324억9000만원의 적자를 기록해 25개 출연연 중 예산 대비 성과가 가장 낮았다. 9개 출연연은 5년 연속 적자를 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 한국원자력연구원 등이다. 이들이 5년간 기록한 적자는 903억1000만원에 달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