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위·다비오·씨드로닉스
5G·미디어 솔루션 등 지원
SK텔레콤이 국내외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5곳과 협력에 나섰다.

SK텔레콤은 글로벌 파트너 발굴·협력 프로그램인 ‘TEAC(TIP 에코시스템 액셀러레이션 센터)’를 통해 비대면 서비스를 함께 개발할 유망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11일 발표했다.

TEAC는 2016년 SK텔레콤과 페이스북, 인텔, 노키아, 도이치텔레콤 등이 차세대 통신 인프라를 개발하기 위해 설립한 연합체 ‘TIP’의 스타트업 협력 프로그램이다. 앞서 도이치텔레콤도 유럽 등에서 TEAC를 통해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5곳을 선발했다.

지난 6월부터 진행된 공모에 19개국의 63개 기업이 지원했다. SK텔레콤은 두 달간 심사를 통해 협력할 파트너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미국 비대면 라이브 콘서트 스트리밍 기업 ‘키스위’, 인공지능(AI) 실내 측위 솔루션을 보유한 ‘다비오’, 선박 접안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씨드로닉스’, 다중카메라 라이브 중계 방송 솔루션 기업 ‘39도씨’, 경로 분석 및 배달로봇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뉴빌리티’ 등 5곳이다.

SK텔레콤은 이들 업체가 기술 및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자사 5세대(5G) 이동통신망, 모바일 에지컴퓨팅(MEC), 미디어솔루션 등 핵심 인프라를 지원할 계획이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2센터장은 “글로벌 파트너들과 협력해 강소 혁신기업들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