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 내년 글로벌 스마트폰 전망

韓 판매 80%·北美 75% 차지
"접는폰과 함께 빅사이클 이끌 것"
애플, 14일 첫 5G 아이폰 공개
삼성·LG전자 등과 경쟁 점화
내년 5G폰이 대세…"글로벌 판매 37% 달할 것"

내년 글로벌 휴대폰 시장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이 10대당 4대꼴로 팔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이 이달 첫 5G폰을 내놓는 데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속속 보급형 5G폰을 출시하는 등 소비자의 선택지가 확대되면서다. 5G폰 보급이 가속화하면서 하락세를 타던 휴대폰 시장도 올해 바닥을 찍고 반등할 것으로 관측된다.
내년 판매 10대 중 4대는 5G폰
11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의 ‘글로벌 단말 판매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5G폰은 6억3520만 대가 팔려 전체 휴대폰 판매량의 37.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15.4%로 예상되는 5G폰 판매 비중이 1년 만에 두 배 이상으로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과 미국, 중국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질 전망이다. SA는 올해 한국 시장의 5G 스마트폰 판매량이 1050만 대로, 전체 휴대폰 판매량(1920만 대)의 54.7%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는 5G폰 판매량이 전체의 80.0%인 1600만 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북미 시장에서는 내년 5G폰이 1억885만 대 팔려 전체 휴대폰 판매량의 75.3%를 점유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25.0%)보다 판매 비중이 3배 이상 뛸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은 내년 5G폰 판매 비중이 81.0%에 달할 것으로 봤다.

5G폰 판매가 급증하면서 침체를 겪던 글로벌 휴대폰 시장도 활기를 찾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S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글로벌 휴대폰 판매량이 16억2970만 대로 바닥을 찍은 뒤 내년부터는 상승 궤도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2024년에는 총 19억2920만 대의 휴대폰이 팔려 전고점인 2017년의 18억8370만 대를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다. SA는 보고서에서 “5G폰과 롤러블(돌돌 마는)·폴더블(접는)폰 등 새 폼팩터(기기 구조)가 휴대폰 시장을 견인하는 ‘빅사이클’을 가져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급형·새 폼팩터…5G폰 속속 출시
5G 스마트폰 수요가 빠르게 늘면서 제조사 간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금까지는 삼성전자, LG전자, 화웨이 등 한국과 중국 제조사가 5G 스마트폰 시장을 두고 경쟁을 벌였다. 하지만 올 하반기 애플이 5G 시장에 뛰어들면서 경쟁은 한층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14일 새벽(한국시간) 첫 5G폰 ‘아이폰12’ 시리즈의 공개 행사를 연다. 성능과 가격에 차별을 둔 아이폰12 미니, 아이폰12, 아이폰12 프로, 아이폰12 맥스 등 4종으로 출시된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찾는 고객부터 고성능을 중시하는 마니아층까지 두루 잡는다는 전략이다. 이들 제품은 이르면 23일께 미국 등 1차 출시국에서 공식 판매되고 국내에도 이달 안에 풀릴 전망이다.

삼성전자 등 국내 제조사는 5G 시장을 사수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애플에 대항할 무기는 다양한 제품군이다. 작년 4월 5G 상용화 이후 출시한 5G 스마트폰은 삼성전자가 11종, LG전자가 6종이다. 올해는 중저가 제품을 대폭 늘렸다. 새 폼팩터의 5G폰도 속속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 ‘갤럭시Z폴드2’, LG전자의 화면을 돌릴 수 있는 ‘LG 윙’ 등이 대표적이다.

국내 제조사들은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직 5G폰 보급이 더딘 미국, 유럽 등 국가에서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LG전자는 15일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을 통해 5G 스마트폰 신제품 LG 윙을 미국 시장에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 2일 갤럭시S20 FE(팬에디션)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