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스니커즈 커뮤니티 ‘풋셀’ 인수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스니커즈 커뮤니티 '풋셀'을 인수한다고 8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풋셀은 2004년 설립된 국내 대표 스니커즈 커뮤니티다. 회원은 총 19만명이다. 풋셀에는 스니커즈를 비롯한 패션 최신 뉴스, 신상품 소개 등이 매일 게시된다. 또 하루 평균 2000건 이상의 개인 간 거래 스니커즈 상품이 올라오고 있다.

스니커즈는 올 상반기 번개장터에서 두 번째로 많이 거래된 품목으로, 전체 거래 중 10% 이상을 차지한다. 올해 총 거래액도 10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번개장터는 이번 인수로 번개장터의 기술력과 풋셀의 스니커즈 관련 콘텐츠 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니커즈 리셀(재판매) 시장에서도 리더십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일단 풋셀은 현재의 커뮤니티 형태 그대로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향후 양사 간 협업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편리한 개인간 거래 서비스 등을 선보일 개획이다.

이재후 번개장터 대표는 “풋셀에 대한 투자를 시작으로 패션이나 다른 취향 카테고리 전반으로 이어지는 건강한 취향거래 문화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