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실험서 항체 형성 확인
연내 1·2상 임상계획서 제출
백신 전문 회사 유바이오로직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비임상시험(동물실험)에 본격적으로 들어갔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1·2상 임상시험 계획서(IND)를 오는 12월 허가당국에 제출하는 게 목표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비임상 시험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12월 초 끝낼 계획이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올해 7월 쥐와 페럿, 햄스터 등을 활용해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사전 실험을 했다. 업체 관계자는 “후보물질을 두 번 접종한 뒤 1000배 이상의 중화항체가 형성됐다”고 했다. 백신을 맞은 동물의 혈액을 뽑아 1000배로 희석해도 중화항체가 나왔다는 의미다.

최종 비임상시험 결과가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 1·2상 신청을 할 예정이다. 승인되면 바로 환자를 모집해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내년 상반기에는 사람 대상 임상시험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기업 중 사람 대상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들어간 회사는 제넥신뿐이다. 셀리드는 7일 1·2상 임상 IND를 식약처에 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달 임상 1상 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진원생명과학은 비임상 시험 단계, 아이진과 HK이노엔은 후보물질 도출 단계다.

유바이오로직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은 ‘재조합 단백질 백신’이다. 단백질 서브유닛 백신이라고도 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겉모습만 같은 단백질을 만들어 몸속에 투여해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미국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 등도 같은 방식으로 개발 중이다.

유바이오로직스는 면역증강제(EcML) 기술수출도 논의 중이다.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효과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단백질 백신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장치다. 업체 관계자는 “인도, 중국 기업과 EcML 수출 논의를 하고 있다”며 “조만간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