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리언 시큐리티 리더' 프로그램
합격자 16명, 전문가와 연구 프로젝트
스틸리언, '보안 꿈나무' 키운다…멘토링 프로그램 1기 시작

사이버 보안 스타트업 스틸리언은 보안 인재 멘토링 프로그램 ‘스틸리언 시큐리티 리더(SSL)’ 1기 참가자를 최종 선정했다고 6일 발표했다.

SSL은 정보보호 분야를 선도할 ‘보안 꿈나무’를 발굴·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이 프로그램에는 학생·직장인 등 100팀 이상이 지원했다. 2주에 걸친 서류심사와 면접 과정을 거쳐 고등학생을 포함한 16명이 최종 선정됐다. 합격자들은 올해 말까지 스틸리언과 함께 모바일 및 상용 프로그램 취약점 분석 등 다양한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스틸리언은 지원자의 관심 분야 등을 고려해 네 가지 주제를 선정하고 주제별로 팀을 편성했다. 연구 진행에 필요한 서적은 스틸리언이 무료로 제공한다. 해커 및 정보보안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단이 격주로 지도와 자문을 해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구와 멘토링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스틸리언 관계자는 “내년에는 규모를 확대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