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앱&테크 - 핀트

최소 20만원부터 투자 가능
진입장벽 낮아 젊은 층에 인기
소액으로 PB 서비스 누려볼까…AI가 주식투자 알아서 '척척'

사회 초년생 2030세대에게 투자는 쉽지 않다. 부동산엔 투자하고 싶은데 목돈이 없고, 주식은 등락을 가늠하기 어렵다. 소액이라도 전문가가 맞춤형 관리를 해줬으면 싶다.

로보어드바이저 기반 투자일임 앱 ‘핀트’는 이런 고민 해결에 도움이 된다. 이용자의 투자 성향에 맞게 인공지능(AI) 엔진 ‘아이작’이 적절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주기 때문이다. 투자 자산은 미국, 선진국, 신흥국 증시를 비롯한 세계 상장지수펀드(ETF)다. 시장 상황에 따라 자산 비율을 자동으로 조정해준다. 각 분야 대표 ETF 대비 3~4% 초과수익을 내는 게 목표다.

앱을 다운로드한 뒤 가입하고 투자 성향을 파악하는 몇 가지 항목에 체크하면 된다. 이에 따라 개인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투자해준다. 앱에선 포트폴리오 구성 비율과 자산 배분 이유를 확인할 수 있다. 투자 종목의 배분을 바꿀 땐 간단한 설명을 달아준다. 원화 계좌와 달러 계좌를 따로 만들어 여러 계좌를 동시에 관리할 수 있다.

핀트 관계자는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젊은 층도 쉽게 투자할 수 있다”며 “비대면으로 소액을 투자해도 AI가 프라이빗뱅커(PB)처럼 관리해주는 게 장점”이라고 했다. 최소 투자금액은 20만원이다.

지난달 기준 누적 앱 다운로드 수는 30만 건, 회원 수는 21만 명이다. 투자일임 계약 수는 4만5000건, 앱을 활용한 누적 투자금액은 200억원에 달했다. 투자자의 85%는 20~30대로 알려졌다. 작년 4월 앱을 선보인 뒤 1년 반 만에 이룬 성과다.

투자 수익이 나지 않으면 수수료를 떼지 않는다. 손실이 나도 운용수수료 등을 가져가는 펀드와의 차이점이다. 수익이 나면 수익금의 9.5%를 수수료로 받는다. 수익의 15%를 가져가는 경쟁업체 P사보다 낮은 수수료율이다. 다만 ETF 매매 수수료(0.015~0.15%)는 별도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