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질환 관리 서비스 강화 계획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레이포지티브가 15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6일 발표했다. 투자사는 IMM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신한은행, HGI 등이다. 시리즈A 투자사인 삼성벤처투자,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등도 참여했다.

휴레이포지티브는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관리해주는 디지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이용자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해 식사와 복약, 운동 등 건강 관리를 돕는다. 천식, 아토피 등 질환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주요 고객사는 병원, 제약사 등이다. 보험사 가입자 건강관리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엔 대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건강관리 서비스를 시작했다.

휴레이포지티브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디지털 체지방계와 연동해 체중과 근육량을 관리하는 모바일 앱 ‘마이너스플러스’를 최근 선보였다. 최두아 휴레이포지티브 대표는 “국내를 넘어 북미를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