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4만원대 '5G 세이브' 요금제 출시
기존 5G 최저 요금제보다 1만원 저렴
KT, 업계 최초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월 4만원대

KT(32,150 -0.62%)가 업계 첫 5세대 통신(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했다.

KT는 월 4만원대 5G 요금제인 '5G 세이브', 월 6만원대 5G 요금제인 '5G 심플'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5G 세이브는 월정액 4만5000원에 매월 5GB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ps(초당 킬로비트)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이통3사 5G 요금제 최저 수준 5만5000원보다 1만원 저렴하다.

5G 심플은 KT의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정액 8만원, 국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아래 단계의 요금제로, 기존 같은 가격의 LTE 요금제와 구성이 거의 비슷하다.

월정액 6만9000원으로 매월 110GB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5Mbps(메가비트)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KT는 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슬림'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8GB에서 10GB로 올렸다.

KT의 이번 요금제 출시로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다른 통신사들도 곧 5G 중저가 요금제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이성환 KT 5G·기가사업본부장 상무는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KT는 이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