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통해 인도네시아 진출
마크로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이동식 현장 검사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인도네시아에 수출한다.

마크로젠은 “LG상사와 ‘스마트 모바일 랩’을 인도네시아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스마트 모바일 랩은 마크로젠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이동식 컨테이너형 코로나19 현장 검사 시스템이다. 트레일러로 이동이 가능해 검사가 필요한 곳 어디에든 설치할 수 있다. 바이러스 유전 물질 추출,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방식 검사와 검사 결과 도출 등을 진행할 수 있다.

마크로젠은 LG상사를 통해 초도 수출 물량으로 두 대를 수출한다. 검사 시스템 운영을 위한 표준운영지침, 검사인력 교육, 장비 유지보수 등까지 함께 지원한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