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베데스다 인수…8조7000억원 빅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엘더스크롤' 개발사 베데스다 소프트웍스를 75억달러(약 8조7262억원)에 인수했다. 2016년 텐센트가 슈퍼셀을 86억달러(약 10조원)에 인수한 이래로 게임업계에서 두번째로 큰 거래다.

필 스펜서 MS Xbox 책임자는 21일(현지시각) 공식 블로그를 통해 "베데스다 소프트웍스의 모회사인 제니맥스 미디어(ZeniMax Media)와 인수 계약을 체결했음을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며 "베데스다는 게임업계에서 가장 뛰어난 2300여명으로 구성된 재능 있는 그룹이다. 베데스다의 게임은 Xbox와 전 세계 수백만 게이머들의 마음에 특별한 자리를 차지해왔다. 수년간 저는 게임의 미래에 대해 베데스다의 리더들과 깊은 대화를 나눴으며, 더 많은 유저들에게 다가갈수 있는 비전을 공유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엘더스크롤 프랜차이즈를 Xbox로 가져오기 위해 첫 걸음을 내딛은 것처럼, 베데스다는 Xbox 게임 패스의 초기 지지자였다"며 "콘솔 및 PC용 Xbox 게임 패스에 베데스다의 프랜차이즈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Xbox 게임 패스는 MS의 월 구독형 비즈니스모델로, 고품질 게임들을 최대 20% 저렴하게 제공한다. 가입자는 약 1500만명에 달한다. MS는 베데스다의 '엘더스크롤' 시리즈, '폴아웃' 시리즈 등 인기 게임 프랜차이즈를 통해 Xbox의 영향력을 확장할 계획이다.

그러나 당장 베데스다의 모든 게임들이 Xbox에 독점 출시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베데스다는 신작 '데스루프(Deathloop)'와 '고스트와이어: 도쿄(Ghostwire: Tokyo)'를 소니 플레이스테이션5에 기간 독점으로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필 스펜서 Xbox 책임자는 "마이크로소프트는 그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전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