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글로벌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구축하자"

KT가 18일 열린 브로드밴드 위원회 정기회의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글로벌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구축을 제안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화상으로 진행됐다.

브로드밴드 위원회는 디지털 발전과 초고속인터넷 보급을 목표로 국제전기통신연합(ITU)과 유네스코가 주도하는 국제 통신 위원회다. 각국 정상과 정부 관료, 국제기구 관계자, 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MS)·노키아·에릭슨 등 글로벌 기업 임원진 58명이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구현모 KT 대표는 올 5월 위원으로 선임돼 2년간 활동을 해나간다.

이 회의에서 구 대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네크워크 커버리지(서비스 지역) 확충과 ICT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구 대표는 "ICT를 활용해 감염원을 빠르게 확인하고 차단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전세계적인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브로드밴드 위원회 내 '감염병 관리 워킹 그룹'을 신설하자"고 말했다.

감염병 관리 워킹 그룹은 코로나19 대응에 중점을 두고 ICT를 활용한 각국의 대응 사례를 분석한다. 또 이 결과를 토대로 글로벌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의 구체적 방향도 제시할 계획이다. KT는 2018년 브로드밴드 위원회에서 '감염병 준비상태 워킹 그룹'을 주도해 전세계 다양한 감염병 사례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하고 글로벌 주요 기관과 학계, 기업과 함께 국제사회의 협력 논의를 본격화한 바 있다.

구 대표는 "워킹 그룹 신설을 통해 ICT 기반 감염병 확산방지 글로벌 프로젝트에 국제사회의 동참을 끌어낼 것"이라며 "전세계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을 추진해 유엔 지속가능개발 목표 달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