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200여개국 현지 재난 알림 서비스

SK텔레콤 고객이라면 해외 체류시 해당 국가의 재난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기상청과 손잡고 해외를 방문하는 고객에게 현지 재난 정보를 제공하는 '긴급 재난문자 알림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서비스 국가는 지난 5월 우선적으로 서비스 한 일본, 대만을 비롯해 미국, 스위스 등 200여개국이다.

SK텔레콤 가입 고객은 현지에 도착해 휴대폰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재난정보를 받을 수 있다. 로밍 요금제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알림이 간다.

서비스하는 재난 종류는 지진, 화산, 지진해일이다. 지진 정보는 미국, 일본 등 200여개국 체류시 받을 수 있다. 화산과 지진해일 정보는 동아시아권에만 제공한다. 재난 발생시 재난 종류와 발생 시간, 재난 발생지의 위치 정보 등을 한국어로 보내준다. 외교부 영사콜센터 긴급 연락처도 함께 안내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일부 국가에서만 현지 통신사가 보낸 재난정보를 받을 수 있었다. 그마저도 대부분 영어나 현지어로 된 문자인 경우가 많았다. 또 미수신 되는 경우도 있었다. SK텔레콤은 새벽, 야간, 주말 등 상관없이 재난이 발생하면 관련 정보를 국어로 정확하게 전달해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

류정환 SK텔레콤 5GX인프라 그룹장은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활용해 국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다양한 해법을 강구해 나가는 등 사회안전망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