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67,500 -0.88%)LG전자(101,500 -5.14%)가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공모전 'IDEA 2020'에서 대거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IDEA는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 등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디자인 혁신성과 사용자 경험, 사회 기여도 등이 가장 큰 심사 기준이다.
삼성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번 공모전에서 금상 1개, 은상 4개, 동상 4개, 특별상 1개와 파이널리스트 38개로 총 48개의 디자인 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금상을 받은 제품은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 모델이다. 냉장고의 스크린을 통해 사진, 조리법 등을 공유하고 생성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게 특징이다.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와 함께 전체 심사위원에게 혁신성을 인정 받아 특별상인 'Best in Show'도 동시에 수상했다.

비스포크는 사용자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따라 원하는 색상과 재질, 냉장고 타입까지 자유자재로 구성할 수 있는 모듈형 디자인으로 은상을 수상했다.

전 세계에 출시되는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더 세로' 등 라이프스타일 TV의 포장재를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직접 조립해 고양이 집이나 TV 테이블 등 다양한 용도로 재활용할 수 있는 '업사이클링' 개념이 적용된 포장 박스 'TV 에코 패키지'도 은상을 받았다.
삼성 QLED 8K 'Q950TS'/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QLED 8K 'Q950TS'/사진제공=삼성전자

이 외에도 △인피니티 스크린이 적용된 QLED 8K TV 'Q950TS' △밀레니얼 감성을 겨냥해 감각적인 비주얼 전략을 선보이 '더 세리프 VIS' 등이 은상을 수상했다.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세련된 프리미엄 디자인을 갖춘 빌트인 키친 '인피니트 라인' △대담하고 강렬한 그래픽을 담은 '더 세로 VIS' △소리인지기술을 이용해 청각 장애인을 대상으로 제안된 선행 컨셉 'Inclusive IoT' 등은 동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제품 디자인뿐만 아니라 인터랙션 디자인, 사회적 가치를 담은 지속가능한 디자인, 선행 컨셉 디자인 등 사용자 라이프스타일 전반의 다양한 디자인으로 수상한 점이 주목할 만 하다"고 말했다.
'LG 매그니트' 'LG LED 블록'에 적용된 케이블리스 콘셉트 LED/사진제공=LG전자

'LG 매그니트' 'LG LED 블록'에 적용된 케이블리스 콘셉트 LED/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도 동상 1개를 포함해 총 10개의 상을 받았다.

동상을 수상한 케이블리스(코드가 없는) 콘셉트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는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인 'LG 매그니트' 'LG LED 블록' 등에 적용됐다. LED 사이니지의 기본 단위인 LED 캐비닛이 무선으로 신호를 주고받아 별도로 케이블을 연결할 필요가 없다는 게 특징이다.

또 레고 블록처럼 LED 캐비닛을 간편하게 이어 붙이기만 하면 대화면을 구현할 수 있어 설치가 편리하고 제품 뒷면도 깔끔하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본체에 모든 부품을 내장해 TV 전체를 벽에 완전히 밀착시켜 몰입감과 공간 활용도를 끌어올린 'LG 올레드 갤러리 TV(OLELD65GX)'는 본상을 수상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화질과 디자인은 물론 소비자가 TV를 설치하는 공간까지 고려한 폼팩터(특정기기형태) 혁신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함께 본상을 수상한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GX)'는 가장 얇은 부분이 19밀리미터(mm)에 불과하다. 자사 동급 성능 제품 대비 두께가 절반 이상 얇아 고급스러우면서도 깔끔한 디자인을 구현했다고 LG전자는 말했다..

이 외에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8K(OLED77ZK) △'LG LED 올인원' 사이니지(LAAF) △LG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WD503AS) △LG 인버터 히트펌프 온수기 △LG G8X ThinQ 등도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LG 매그니트/사진제공=LG전자

LG 매그니트/사진제공=LG전자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