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5·엑스박스 시리즈X 출시
독점 게임으로 고객 공략
소니·MS, 11월 '콘솔 게임기 대전'

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오는 11월 차세대 콘솔 게임기 시장에서 격돌한다.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는 신형 콘솔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 5(PS5·사진)’를 11월 12일 출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한국은 미국 캐나다 멕시코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과 함께 1차 출시 대상 국가에 포함됐다. 유럽 중동 남미 등 나머지 지역에는 19일 출시한다.

블루레이 디스크 드라이브가 있는 기본형 판매 가격은 499.99달러로 책정됐다. 한국 출시 가격은 56만∼58만원 수준으로 전망된다. 블루레이 드라이브가 없는 디지털 에디션 가격은 399.99달러(국내 예상가 44만~47만원)다.

소니는 PS5용 신작 게임도 이날 공개했다. PS5 독점작으로 스퀘어에닉스의 ‘파이널 판타지16’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스파이더맨 시리즈인 ‘스파이더맨: 마일즈 모랄레스’도 연내 내놓는다. ‘갓 오브 워’의 후속작은 내년에 출시할 예정이다.

소니는 ‘플레이스테이션 플러스’ 회원을 위한 ‘플레이스테이션 컬렉션’ 서비스도 발표했다. ‘블러드본’ ‘갓오브워’ ‘몬스터헌터: 월드’ ‘페르소나5’ 등 PS4 게임을 PS5에서 내려받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경쟁 업체인 MS도 차세대 콘솔 게임기 ‘엑스박스 시리즈 X’를 11월 10일 한국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엑스박스 시리즈 X의 국내 가격은 59만8000원으로 책정됐다. ‘엑스박스 시리즈 S’는 39만8000원에 출시된다. MS도 독점 게임인 ‘헤일로 인피니트’ 등 인기 게임 시리즈로 소비자를 공략할 계획이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