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은 의료기기 유통업체인 웅비메디텍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화항체 검사키트에 대한 국내 판매계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체내에 형성되는 여러 항체 중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를 뜻한다. 수젠텍은 체내 중화항체 생성 여부와 함께 특정 항체가 코로나19 감염을 무력화할 수 있는 정도를 비율 등의 수치로 2시간 안에 알 수 있는 키트를 개발했다. 이 회사는 미국 유전자분석 기업인 아벨리노랩을 통해 미국에서도 해당 제품의 승인을 추진 중이다.

수젠텍 관계자는 “중화항체 검사키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면역력이 생겼는지를 판별하는 데도 쓰이기 때문에 백신 개발에 필수적”이라며 “치료제 효능도 검증할 수 있어 향후 수요가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