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일양약품, 한 번의 접종으로 네 가지 독감 바이러스 예방

인플루엔자는 바이러스 발생에 따라 시즌마다 25만~50만 명이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인 질환이다. 이를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독감 백신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의약품청(EMA) 등은 4가 독감 백신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매년 유행하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예측이 어려워지며 제약사들이 4가 독감 백신 출시 경쟁에 나선 가운데 보령제약은 ‘비알플루텍I테트라백신’, 보령바이오파마는 ‘보령플루Ⅷ테트라백신’ ‘보령플루V테트라백신’을 출시했다.

비알플루텍I테트라백신, 보령플루Ⅷ테트라백신, 보령플루V테트라백신은 모두 4가 백신으로 한번의 백신 접종으로 2종의 A형 바이러스 주(A/H1N1, A/H3N2)와 2종의 B형 바이러스 주(B형 빅토리아, B형 야마가타)가 유발하는 인플루엔자를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백신이다. 세 가지 독감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는 3가 백신에서 진일보한 차세대 백신이다.

일양약품 4가 독감백신은 성인 1회 투여분에 해당하는 ‘0.5mL 사전 충전형 주사기’로 유정란 방식으로 생산했다. 일양약품은 유정란 방식으로 백신의 원액까지 생산하는 국내 2개 업체 중 한 곳이다.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백신의 제조과정 및 품질, 임상시험 결과를 비롯한 안전성, 유효성 등을 인정받아 사전적격성 승인을 획득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