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공동임상 계약
엔케이맥스가 미국에서 다국적 제약사 머크와 항암제 공동 임상을 한다.

엔케이맥스는 미국 현지법인 엔케이맥스아메리카가 머크 및 화이자와 공동 임상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엔케이맥스가 개발 중인 자연살해(NK)세포 치료제 ‘SNK01’과 머크와 화이자가 공동 개발한 면역항암제 ‘바벤시오’(성분명 아벨루맙)를 병용 투여하는 임상을 진행한다.

임상 종료 후 병용 투여에 대한 특허권은 양측이 공동으로 소유한다. 바벤시오는 항PD-L1 계열의 면역관문억제제다.

엔케이맥스는 공동 임상을 하기 위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권고에 따라 기존 미국 임상 1상에 병용 투여 환자군(코호트4)을 추가했다. 기존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는 불응성 암 환자를 대상으로 병용 투여 임상을 진행하며 이달부터 18명의 환자를 추가 모집한다.

폴 송 엔케이맥스아메리카 부사장은 “임상 결과 SNK01과 면역관문억제제 병용 투여 시 치료 효과가 향상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